본문 바로가기
일상

반전 매력이 있는 전주시 덕진구 베이커리 카페 '로맨티움'

by 추니춘 또하나의사과나무 2020. 8. 6.

안녕하세요. 이웃님들 오늘은 마눌님과 다녀온 베이커리 카페를 리뷰해 볼까 합니다.

이곳은

 

 

 

 

 

혹시 타지역에서 고속버스를 이용해서 전주를 여행할 계획이 있으신 분이라면, 전주여행 마지막 일정을 이곳으로 정해도 좋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나중에 한 번 리뷰할 기회가 있겠지만, 전주는 한옥마을 말고도 가서 보고, 먹고, 마시고 즐길 수 있는 곳들이 꽤 있지만, 아직 잘 알려지지 않은 곳도 많이 있는 것 같아요.

 

아무튼, 이곳의 첫인상은 이랬어요..

네비를 찍고 도착했는데, 마눌님과 저는..의잉???오잉?약간 이런?ㅋㅋㅋ

정녕 이곳이 카페란 말인가...하는 의심을 가졌지만, 그 마음을 뒤로하고 골목을 돌아 천변쪽으로 나가봤답니다.

 

 

골목을 돌아오니 추자장과 함께 멋드러진 입구가 나옵니다. 입구 사진과 함께, 로맨티움이라는 로고가 똭...

이런 감성 너무 좋아하는데, 정말 심플하면서도 고급지게 외부 인테리어 특징을 잘 잡은 것 같아요. 

 

 

 

그 왼편에 보면 오래된 느낌의 건물이 하나 있는데, 이곳두 후에 소개드릴 반전매력의 공간입니다.

그냥..오래된 일반 가옥인데, 들어가면 멋진 공간들이 연출되어 있어요.

 

 


 

내부로 들어서서 한번 둘러봅니다. 이곳은 폐공장을 리모델링해서 카페로 만든 곳인데, 요즘은 약간 이런 감성의 공간들이 많이 생겨나는 것 같아요..(그래서 너무 좋음)

탁 트인 천장하고, 복층으로 꾸며져서 굉장히 넓으면서 시원한 느낌이 들었습니다.

 

 

 

내부에도 로맨티움 로고가 있죠?

너무 깔끔..ㅎㅎ

 

 

그리고 보면, 곳곳에 인테리어 요소들이 있는데, 저는 개인적으로 조명들이 너무 마음에 들었어요.

라인형 조명이며, 달조명이며, 스탠드며, 전체적으로 통일감 있는 조명이 너무 마음에 들었습니다.

 

 


 

이제 메뉴를 주문해 볼텐데요. 친절하게 메뉴판을 찍어서 올려드립니다.

저희는 아메리카노 블랙을 시켜봤는데요. 둘다 산미를 좋아하지 않아서 고소한 맛이 나는 블랙을 시켰습니다.

메뉴는 왠만한 카페에 있는 메뉴즐이 있어요. 지금 가격표를 보니..차라리 아인슈페너나 시킬걸 그랬나 생각이 드네요.

(가격차이가...별로안남..)

 

 

 

음료를 시키기 전에, 함께 계산할 베이커리도 골라봤는데요.

까눌레 라는 빵은 좀 특이했어요. 저희는 초코를 골랐는데, 속은 부드럽고 겉은 바나나킥 같은 딱딱함? 겉바속촉이었지만, 그냥 초코머핀같은 맛이랄까요?

모카치즈번, 맘모스빵, 아몬드크림빵 등이 있습니다. 저희는 고르지 않았지만, 맛있어 보이는군요.

 

 

과일타르트는 다음에 올 기회가 있다면, 한번 먹어보고싶네요. 특히..키위...(내사랑..)

 

 

계산대 옆 쇼케이스에는 골든메달 애플주스하고, 티라미수, 당근케잌 등이 있어요. 이것도 먹어볼까 하다가..

그냥 저희는 다른 것을 시켜 먹었습니다.

 

 

 

 

드디어 주문한 메뉴가 나왔습니다. 저희가 주문한 아메리카노 블랙은 딱 저희가 원했던 그런 맛이었어요.

베이커리도 너무 맛있었는데, 크림치즈 크루와상은 크림치즈 맛이 너무 좋았어요. 갈릭치즈무슨 빵은, 예전에 강원도에서 먹어본 육쪽마늘빵하고 같은 맛이었어요.

(강원도 갈 필요 없다는...) 까눌레는 앞에서도 말씀드린 것처럼..음..네..음 그런 맛이어요 ㅎㅎ 

 

 

음료하고 빵을 적당히 먹고 이제 다른 곳으로 한번 넘어가서 구경을 해 봤어요.

앞에서 말씀드렸던 오래된 주택같은 곳으로 이동해 보았습니다.

가는 길에는, 이런 대나무를 심어서 약간 숲터널 같은 느낌으로 해놔서 느낌이 너무 좋았어요.

단점은, 화장실이 이쪽 건물에만 있어서 비가오면, 우산을 쓰고 이동해야 한다는...하지만, 감성을 느끼려면 이정도는 해야겠죠?ㅎㅎ

 

 

 

쭉 안쪽으로 이동하다보면, 작은 포토스팟이 나오는데요.

너무 귀엽지 않나요? 꼭 사진한번..찍고가세요..

 

 

그리고 바로 왼쪽에 남의 집 현관문 같은 녹색문으로 들어가면, 또 아기자기한 공간들이 나옵니다.

 

이곳은 1층인데, 중간중간 인테리어 요소들이 있어요.

옛날 가정집을 다 오픈해서 뼈대를 그대로 남겨놨네요.

 

화장실 왼쪽에 보면 2층으로 올라가는 계단이 있습니다.

(흰색벽 & 화분 킬포)

 

 

 

위로 올라가면 다양한 앉을 공간들이 나와요.

이곳은 아까 처음 사진의 주차장을 바라볼 수 있는 창문이 있어요.

저기 멀리 롯데백화점도 보이네요.

 

방마다 뭔가 테마가 있는 것 같죠?

 

 

 

오늘 소개해 드린 로맨티움은 매우 우연한 계기로 마눌님과 함께 방문한 곳인데, 분위기, 맛, 포토존 삼박자가 딱 맞는 그런 곳이었어요.

사실 이렇게 삼박자가 맞는 카페를 찾기 어려운데, 이런 곳을 방문해서 너무 좋았답니다.

 

저희는 로맨티움에 주말에 방문했어요. 사람이 많다고 생각했는데, 계속 사람이 들어와서 너무너무 놀랐답니다.

 

 

이곳은 전주 고속버스 터미널 옆에 위치해 있어서 혹시 전주에 고속버스를 타고 여행할 계획이 있는 타지 분들이라면, 마지막날 한두시간 정도 일찍 일정을 마치고 이곳에서 전주의 여운을 느끼고 가시면 어떨까 생각해 보았어요.

 

마지막 사진은 전주천에서 바라본 카페 로맨티움의 반전사진입니다.

이곳에도 로고가 들어가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ㅎㅎ

댓글0